2013 F/W Seoul

Designer
close
최지형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JOHNNY HATES JAZZ
    100

    2013 F/W Seoul최지형 (JOHNNY HATES JAZZ)

    매 시즌 새로운 주제로 자신만의 시그니처 룩을 변주하는 디자이너 최지형. 그는 이번 시즌 컬렉션의 주요 테마를 ‘도심 속의 헌터’로 명명했다. “섬세하고 감성적인 내면을 감춘 채 거칠고 강한 외면을 주로 보여주는 헌터는 도시 속 우리들의 모습과 많이 닮아 있습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헌터처럼 치열하게 살아가는 현대 도시인의 양면적인 모습을 주제로 삼았어요.” 그녀는 그레이, 블랙, 그린 등의 차분한 컬러와 과장되지 않은 미니멀한 실루엣으로 룩을 구성했다. 매니시한 그레이 더블 브레스티드 울 코트를 시작으로 터틀넥, 셔츠, 수트로 구성된 브라운 수트, 풍성한 퍼 베스트와 주름 장식이 더해진 팬츠 등이 쟈니 헤잇 재즈 특유의 세련된 매니시 스타일을 대변했다. 퍼를 활용한 아이템도 돋보였는데, 울 원피스에 퍼 머플러로 포인트를 주거나 베스트, 스커트, 심지어 핸드 워머로 활용되어 우아함을 더했다. 컬렉션 후반에 등장한 네온 그린 컬러 셔츠와 스커트는 그레이와 블랙 일색이었던 컬렉션에 활력을 선사했고, 재킷부터 이너웨어, 팬츠까지 가죽 소재로 통일한 룩은 마치 영화 <매트릭스>를 연상시켰다. 그레이 퍼 베스트와 플레어 스커트, 삭스를 매치하는 스타일링은 일상생활에 응용해도 될 만큼 사랑스럽고 웨어러블했다. 익숙하고 세련됐지만 획기적인 도전 정신이 아쉬운 쇼였다. 그렇지만 다가올 F/W 시즌, 쟈니 헤잇 재즈 스타일이 스트리트를 장악할 거란 사실은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