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Seoul

Designer
close
푸시버튼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pushBUTTON
    100

    2013 F/W Seoul푸시버튼 (pushBUTTON)

    디자이너 박승건은 이번 컬렉션의 대표 키워드를 스타일이 곧 살아가는 방식인 ‘패피’로 정했다. 그가 굳이 ‘패션 피플’을 타이틀로 정한 이유는 뭘까? “디자이너는 창의력과 상상력을 발휘해야 하는 족속이지만 그 상상력은 미래가 아닌 과거로부터 시작됩니다. 패션 피플도 마찬가지죠. 새것을 찾지만 오래된 것에 대한 향수에 가장 애착을 갖고 있는 사람이 바로 패션 피플입니다. 이 컬렉션은 우리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컬렉션은 전반적으로 톤 다운된 컬러들로 채워졌다. 와인, 다크 그린, 카키 그레이, 블랙 등이 주를 이룬 가운데 화이트, 옐로 컬러가 스웨터, 아우터 등에 포인트 컬러로 사용되었다. 큼지막한 베레모를 쓰고 스포티한 스트링이 가미된 울 코트를 입은 모델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와인 컬러로 중무장했고, 페미닌한 레이스 톱, 밀리터리 무드가 물씬 풍기는 더블 버튼 코트, 카키 점퍼 등 다양한 아이템들이 등장했다. ‘FA-PE’가 프린트된 가방과 함께 블랙 원형 선글라스도 돋보였던 아이템. 타탄 체크가 더해진 원피스, ‘v’자 형태의 큼지막한 패턴의 퍼 코트와 스웨터 등의 아이템엔 다른 컬렉션에선 보지 못한 참신함으로 가득했다. 비록 실생활과는 거리가 멀어 보였지만, 푸시버튼다운 상상력과 독창적인 디자이너의 감각이 돋보인 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