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Seoul

Designer
close
제인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Jain Song
    100

    2013 F/W Seoul제인송 (Jain Song)

    ‘Chic Glam’. 디자이너 송자인은 이번 시즌 컬렉션의 주인공으로 너바나의 ‘Hairspray Queen’에 맞춰 흥겹게 몸을 흔드는 클러버들을 상상했다. “한겨울 밤, 클럽에서 신나게 음악을 즐기는 시크한 여자 아이를 떠올렸어요. 무대는 아주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로 채워질 거예요. 중간 중간 섬광이 비치듯 화려한 스포트라이트가 있죠.” 컬렉션의 스타트를 끊은 건 그녀의 상징적인 아이템인 팬츠 수트. 직선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는 테일러링 수트에 더블 골드 버튼과 페플럼 장식 등 페미닌한 요소가 더해져 딱딱한 이미지를 상쇄시켰다. 볼륨감이 강조된 블랙, 네이비 수트에 이어 밝은 퍼플 컬러의 오버사이즈 코트가 눈길을 끌었다. “이번 컬렉션은 대부분 블랙과 블루 컬러로 채워질 거예요. 간결하고 시크하게 말이죠.” 그녀의 말처럼 컬러는 담백했고, 디자인은 미니멀했으며, 직선과 곡선이 만나는 볼륨감을 통해 룩에 에지를 더했다. 울, 실크, 패딩 등의 소재는 서로 믹스 매치되어 룩에 생동감을 주었고, 여우 프린트가 새겨진 네이비 스웨트셔츠, 은은한 광택이 돋보이는 블랙 테일러드 재킷 등 송자인 표 베이식 아이템들은 당장 입고 싶을 정도로 매력적이었다. 쇼 후반부로 갈수록 룩은 좀더 화려해지고 페미닌했다. 네이비 레이스를 재킷, 팬츠, 원피스 등에 활용해 한층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더했고, 골드 프린트가 가미된 실크 수트는 ‘Chic Glam’이란 콘셉트에 화려한 방점을 찍었다. 제인송의 추종자들은 물론, 새로운 마니아들을 끌어들이기에 충분했던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