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Millan

Designer
close
구찌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Millan 레디 투 웨어 Gucci
    100

    2013 F/W Millan구찌 (Gucci)

    예상치 못한 반격이었다. 구조적인 실루엣, 오버사이즈 코트로 구찌의 쇼가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늘 몸에 피트되는 것, 강렬하고 섹시한 것에서 아름다움을 찾던 구찌가 우아한 여자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치명적 관능성을 발견한 것. “구찌의 여성은 치명적이고, 위험한 여성스러움으로 유혹하죠.” 프리다 지아니니는 어깨선이 둥근 재킷, 코쿤 라인 코트와 조화를 이룬 건 슬릿이 깊이 들어간 펜슬 스커트로 쇼를 채웠다. 여기에 관능적 매력을 돋운 건 영국의 팝 아티스트 앨런 존스의 페티시적 미학에서 영감을 받은 슈즈. 앞에서 보면 얌전한 부티같이 생겼지만 옆에서 보면, 요부의 엉덩이 같은 곡선과 가늘고 긴 다리를 연상시키는 힐은 에로틱했다. 퍼플, 와인, 그린, 짙은 블루, 탁한 검정 등 오묘한 색감과 새틴, 파이톤 가죽의 조합도 눈여겨볼 만했다. 쇼 후반부에는 드라마틱한 이브닝드레스가 출몰했는데, 깃털과 시퀸, 레이스가 장식된 가녀린 드레스들은 마치 오버사이즈 코트 속에 감추어둔 관능이 폭발하는 느낌이었다. 만삭인 프리다 지아니니의 상황을 반영한 듯 넉넉한 실루엣이 주를 이룬 가운데 아찔하게 매력적인 요소들이 더해진 컬렉션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