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Paris

Designer
close
하이더 아크만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Paris 레디 투 웨어 Haider Ackermann
    100

    2013 F/W Paris하이더 아크만 (Haider Ackermann)

    “제 주변에는 강한 여성들이 너무 많습니다”라고 하이더 아커만이 쇼가 시작되기 직전 백스테이지에서 말했다. “그녀들은 강한 만큼 또 연약하죠. 바로 그 부분을 포착했습니다.” 매 시즌 그의 쇼장을 찾는 ‘절친’ 틸다 스윈튼을 말하는 걸까? 아닌 게 아니라 드라이아이스 장막을 뚫고 등장한 여전사들은 강렬해 보였지만, 아커만이 늘 보여주던 뾰족한 재킷과 스키니 팬츠 대신 이번에는 어깨선이 둥근 넉넉한 코트와 와이드 팬츠가 등장했으며, 겉은 뱀가죽이나 울이지만, 안에는 부드러운 송아지가죽과 실크, 벨벳을 숨기고 있었다. 극도로 미니멀한 순간도 있었다. 모델 박지혜가 입은 회색 톱과 팬츠가 대표적인 예. 또 회색과 밤색, 카키색으로 구성된 절제된 컬러 팔레트를 활용하는 대신 텍스처의 흥미로운 연출도 인상적이었다. 이제 아커만 특유의 장엄한 이브닝 룩이 등장할 차례. 한쪽 어깨를 드러내고 다른 한쪽 어깨는 스카프 타이를 둘러 마무리한 부드러운 벨벳 바이어스 컷 룩이 관객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아커만 컬렉션 가운데 전에 없이 실용성이 돋보인 쇼! 영화 <매드맥스>의 모호크족을 연상시키는 헤어 스타일에도 불구하고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