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Paris

Designer
close
이자벨 마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Paris 레디 투 웨어 Isabel Marant
    100

    2013 F/W Paris이자벨 마랑 (Isabel Marant)

    이자벨 마랑 걸들이 서부의 황야, 50년대 하와이에 이어 다음 여행지로 선택한 곳은? 로큰롤이 울려 퍼지는 곳이라면 어디든! “옷을 차려입는 것조차 귀찮은 겨울에 관한 얘기예요. 머리를 쥐어 뜯으면서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옷, 단순하고 합리적인 의상들을 준비했어요.” 마랑의 쿨한 설명대로 이번 컬렉션은 리얼 로큰롤 자세, 다시 말해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 없이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들로 구성됐다. 지난 두 시즌이 보다 건강미 넘치는 ‘캘리포니안 걸’풍이었다면 특유의 파리지엔 스타일로 되돌아온 느낌! 타이트한 스웨이드 팬츠, 스터드 장식 탱크 톱과 스카프, 휴지 조각만큼 얇은 면 티셔츠, 모터사이클 재킷이나 오버 사이즈 코트, 버클 장식 웨지힐 부티까지. 마랑 컬렉션에서 빼놓으면 섭섭한 초미니 스커트와 스키니 팬츠는 이번에도 다양한 버전으로 등장했고, 스터드를 수없이 박아넣은 하드코어 블레이저도 있었다. 물론 특유의 무심한 매력은 적절히 유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