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Paris

Designer
close
릭 오웬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Paris 레디 투 웨어 Rick Owens
    100

    2013 F/W Paris릭 오웬스 (Rick Owens)

    릭 오웬스 쇼장 분위기는 늘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처럼 강렬하다. 검정 옷에 길고 까만 머리칼을 휘날리는 디자이너 자신은 물론,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게 차려입고 스파이크 힐을 신은 채 관객석을 가득 메운 그의 팬들 역시 누가 봐도 딱 ‘릭 오웬스 스타일’이다. 활활 타오르는 불꽃과 세제를 잔뜩 풀어놓은 듯한 거품 무대에 이어, 이번에는 구름처럼 아련하게 피어 오르는 안개가 무대를 점령했다. 과장되게 컬을 넣어 머리카락이 한쪽으로 날린 채 얼굴을 뒤덮은 모델들이 초자연적 돌풍을 뚫고 나오는 모습이란! 그들은 릭 오웬스 팬들 입장에서 볼 때 거의 완벽에 가까운 외투를 입고 있었다. 소매에만 뒤세스 새틴을 사용한 발끝까지 내려오는 모피 코트, 자로 잰 듯 딱 떨어지는 직사각형 가죽 재킷, 운동화 끈을 맨 듯 위빙 장식을 더한 코트, 뼈로 만든 토글을 단 더플 코트와 독특한 스티치 장식(가죽을 땋아 매듭으로 만든)이 돋보이는 울 재킷 등등. 그리고 거대한 기모노 소매와 단추를 채우지 않아 워킹할 때 움직임이 극대화된 롱 코트, 러플처럼 어깨를 덮는 커다란 모피 칼라에서는 오웬스가 볼륨에 흠뻑 빠져 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또 발목에 흰 줄을 감은 검정 가죽 부츠는 팬들의 쇼핑리스트에 쉽게 오를 듯. 그렇다면, 여성스러운 화이트 드레스 시리즈를 잔뜩 선보인 지난 시즌과는 사뭇 다른 이번 쇼에 대한 평가는? 골수 팬이 아니어도 누구나 입고 싶어 할 옷이 많았던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