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Paris

Designer
close
비비안 웨스트우드 레드 라벨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Paris 레디 투 웨어 Vivienne Westwood Red Label
    100

    2013 F/W Paris비비안 웨스트우드 레드 라벨 (Vivienne Westwood Red Label)

    “시간을 거슬러 가야만, 미래에 다다를 수 있다.”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프로그램 노트에 쓰인 문장을 다 읽기도 전, <브레이브 하트>에 등장할 듯한 중세 여전사가 런웨이로 걸어 나왔다. 연한 민트색으로 얼굴을 칠하고(눈두덩은 노랑!), 은박지로 머리를 양 갈래로 땋은 모델은 니트 스커트를 입고 오색 케이프를 휘날리며 행진했다. 하지만 다행히도 웨스트우드 쇼는 중세의 고성에만 머물지 않았다. 영화 의상이 연상되는 옷들 사이에도 현실적인 옵션이 있었다. 두 겹의 어깨를 더한 순백의 실크 셔츠 스커트나 꽃무늬 자수의 타프타 드레스가 가을 오후를 위한 옵션이라면, 모델 곽지영이 입은 널찍한 어깨의 오버 코트나 팬츠 수트 위에 덧입은 테이프 프린트의 화이트 코트는 싸늘한 겨울을 위해 커리어우먼들이 선택할 만했다. 쇼에 메시지를 담지 않는다면 비비안 웨스트우드 쇼가 아니다. 환경보호단체 ‘그린 피스’와 함께 북극을 살리자는 메시지가 쇼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그나저나 북극 대신 겨울 외투를 찾는 여성들을 위해 귀 기울일 순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