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샤넬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Chanel
    100

    2004 F/W Paris샤넬 (Chanel)

    아스팔트가 놓인 샤넬의 캣워크에선 의상들이 사방에서 쏟아져 나왔다. 그것도 숙녀다운 방식과는 다소 거리가 먼 분위기로. 이 활달한 고속도로 주행에서는 물론 몇 건의 사고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멋지고 놀라운 컬렉션이었다. 지난 몇 년간 그는 기성복과 맞춤복 둘 다에서 가장 섬세한 컬렉션으로 샤넬을 이끌어왔으며, 특히 파스텔톤 울트라 페미니티는 패션계 전반에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많은 디자이너들이 그 레이디 룩에 매달려 있는 동안 그는 기민하게도 샤넬을 소년들이 있는 곳으로 이끄는 우회로를 선택했다! 그는 컬렉션을 설명하며 남자 친구의 재킷을 입은 코코의 사진을 언급했다. “그녀는 소년에게서 영감을 얻었어요. 이제 그걸 소년들에게 돌려줘야 할 때죠.” 이는 코코가 애용했던 클래식 티롤리안 재킷에 대한 언급으로, 그는 이 직선적인 커팅이 ‘현대의 대표적인 스키니 실루엣’과 매치되었을 때 남성과 여성 둘 다에게 잘 어울린다고 강조했다. 어쨌든 그는 트위드 룩의 남성 모델을 여성복 차림으로 무대에 올렸다. 파스텔톤의 트위드 대신 성 구별이 모호한 브라운 베이스의 뉴트럴톤이나 대담한 레드, 화이트와 블랙 등의 컬러를 사용했으며, 경쾌한 느낌을 더하는 뉴스보이 캡과 어우러진 재킷, 스웨터와 머플러 등을 등장시켰다. 스트리트적인 감성의 스키 룩, 모토크로스 룩, 애시드 그린 컬러에 블랙 레더가 조합된 터프하면서도 소녀스러운 룩도 무대를 채웠으며 샤넬 재킷의 최신판도 다시 선보였다. 그가 표현한 ‘젠더리스 시크’에 대해 좀더 강한 비주얼적인 요소가 없음을 아쉬워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그게 바로 그가 의도한 바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