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꼼 데 가르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Comme des Garçons
    100

    2004 F/W Paris꼼 데 가르송 (Comme des Garçons)

    음란한 리도에서 열릴 형이상학적인 레이 카와쿠보의 쇼라! 하지만 그녀는 과거를 회상하는 듯 감동적인 룩을 선보였다. 리도의 붉은 비즈 커튼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빅토리안 시대 이래 가장 사랑스러운 디테일로 장식된 모닝 재킷들. 모델들은 타페타 소재의 러플, 블랙 장미꽃 코사지, 검소한 리본 등 엄숙한 매혹에 휩싸여 런웨이를 걸었다. 그러나 레이는 소매가 주렁주렁 달려 있는 스커트를 선보임으로써 엄숙한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리본 장식이 달린 스모크 드레스를 통해 멜로를 다시 이어가긴 했지만. 침울한 색조로 일관된 이번 쇼에서는 디테일이 주된 역할을 했다. 깃털이 블랙 트렌치코트의 뒷부분을 장식했고, 튤 소재 톱의 앞에는 풍성한 러플, 타페타 코사지 등이 달려 있었다. 특이했던 것은 입술 옆에 립스틱 키스 자국을 남긴 메이크업. 모델들은 남성용 팬츠의 앞뒤를 바꿔 입거나 스커트 아래 팬츠를 받쳐 입고 나타나기도 했다. 이번 시즌 ‘매스큘린-페미닌’이란 컨셉을 사용한 디자이너 중에서 레이의 어프로치는 보다 성숙하고 부드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