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준야 와타나베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Junya Watanabe
    100

    2004 F/W Paris준야 와타나베 (Junya Watanabe)

    그를 이제 ‘퍼프 대디’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이번 시즌 준야 와타나베는 확장되어가는 시티 룩의 한계에 도전함으로써 이 타이틀을 얻었다! 물론 다른 디자이너들도 그처럼 파카-드레스 매치를 시도했었지만, 그처럼 아름답고 극단적이진 않았다. 누비이불 패브릭의 볼 스커트, 이를 덮을 만큼 부풀려진 블랙 실크 퀼트 베스트는 모피 없이도 보온성이 충분할 듯 보였으니 말이다. 물론 누구나 입을 수 있는 룩은 아니었다. 특히 이 룩을 ‘공기주입식 쓰레기 봉투’라고 표현한 한 패션 에디터에게는 더욱 더. 그러나 쇼가 진행될수록 그의 팽창 룩은 밝은 컬러의 타탄 체크와 트위드 등의 디테일로 활력을 더해갔다. 한편 진보된 ‘파카’에 없어서는 안 될 또 다른 시티 룩의 필수품, 로라이즈 배기 진 역시 등장했다. 여느 힙합 팬이 입는 것보다 더 낮게 걸쳐 입은 진에 캔디 컬러의 스트라이프 스웨터, 그 위에 걸친 그린 트위드 파카, 애벌레처럼 여러 겹으로 몸을 휘감은 핫핑크 컬러 스웨터에 매치시킨 러플 진 스커트 등등. 독창적인 테크닉으로 가득찬 이번 컬렉션이 그의 최고 컬렉션이라 말할 순 없지만 즐거운 충격을 전달하기엔 충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