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Lanvin
    100

    2004 F/W Paris랑방 (Lanvin)

    알버 엘바즈는 그가 생각하는 글래머를 현대의 여성에게 어울리는 이지 룩으로 만들어내는 데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쇼 중간에 등장한 모피 트리밍의 무릎 길이의 블랙 드레스들이 눈길을 끌었는데, 어깨끈이 샐먼 핑크색 새틴 끈으로 처리된 페미닌한 터치였다. 또 느슨히 늘어져 반투명 슈미즈를 노출시킨 실크 에이프런, 탈부착이 가능한 그물 레이어가 달린 그레이 시스, 코트 위나 속에 입을 수 있는 베스트, 붙였다 떼었다 할 수 있는 셔츠 칼라와 커프스도 독창적인 디테일이었다. 엘바즈는 그의 팬들을 열광시켰던 몇 가지 요소를 다시 활용했는데, 이를 테면 타페타 트렌치, 새틴 리본 장식, 시그니처 드레스들, 의상과 어울린 주얼리 등이었다. 그는 앤틱풍의 크리스털 플라워 브로치를 데이 드레스에 달았고, 가늘게 찢은 시폰 장미를 단추 구멍에 끼워 넣었으며, 이브닝 타임을 위해서는 가운과 트렌치를 믹스한 듯한 화이트 로브와 모피 코트와 매치된 실크 드레스를 런웨이에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