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릭 오웬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Rick Owens
    100

    2004 F/W Paris릭 오웬스 (Rick Owens)

    ‘지상에 올라온 고딕풍 드레이핑 룩’이라 해야 할까? 어쨌든 어떤 압력이 작용해도 릭 오웬이 트렌드를 좇아 50년대 프린트 드레스나 프릴 블라우스를 런웨이에 올릴 가능성은 없다. 쇼는 육중한 샌들을 신은 모델들의 워킹으로 시작했지만, 뒤가 길게 끌리는 낮은 채도의 파스텔톤 비대칭 룩들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웨어러블한 럭셔리 룩이었다(이 감동을 유지하자면 남성 속옷 같은 레깅스에선 재빨리 눈을 돌려야 한다). 그의 시그니처 스타일인 낡은 가죽 재킷과 캐시미어 인웨어의 믹스에서는 트렌드를 고려한 주름이 디테일로 가미되었고, 스카프처럼 늘어뜨리거나 몸을 감싸는 등의 방법으로 룩을 장식한 곱슬거리는 양모나 모피 아이템들도 독특했다. 레이어링은 빼놓을 수 없는 그의 스타일! 특히 카디건은 그의 베이식인 길고 슬림한 티셔츠에 언제라도 매치시킬 수 있는 아이템이었다. 여성들이 갖고 싶어하는 라벨이 된 릭 오웬. 이제 그가 해야 할 일은 비슷한 룩의 반복을 줄이는 것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