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로샤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Rochas
    100

    2004 F/W Paris로샤스 (Rochas)

    “당신도 다른 사람들과 똑같군요.” 댄스홀에서 여인이 바람둥이 애인에게 이렇게 속삭일 것이다. 하지만 다가올 가을, 나이에 걸맞는 시크한 룩을 찾아 헤매는 여성들은 프라다풍에 빈티지를 가미한 유사한 룩을 선보인 많은 디자이너들에게 똑같은 후렴구를 들려줘야 할지도 모른다. 그러니 보다 참신한 룩을 찾는 여성들이라면 이제 로샤 앞에 줄을 서라! 레트로에 기반을 두긴 했지만, 그의 룩은 완전히 차별되는 것으로, 50년대의 침착한 룩으로 시작, 여기에 조심스럽고 능숙하게 위트와 달콤함을 가미했으니까. 데스켄스의 이번 컬렉션은 지난 시즌과 비슷한 무드이면서도 더 진전된 모습을 보였다. 로샤의 사라진 정체성을 부활시키기 위해 노력해온 그의 컬렉션에서 그의 시그니처가 된 곱사등 코트와 칵테일 수트는 간소화되고 사이즈가 작아져 보다 현실적인 비례를 이뤘으며, 란제리는 그의 색깔을 담아내는 데 충실했다. 페일 컬러의 부드러운 실크 캐미솔 톱은 하이 웨이스트 펜슬 스커트 위에서 꽃피웠고, 이 아이디어는 이브닝 웨어에서도 응용되었다. 그는 시그니처 볼 스커트 위로 흘러내리는 듯한 라인의 환상적인 실크 톱을 매치시켰고, 실크 장식띠로 레이스 코르셋 드레스를 감쌌으며, 펠트 코트나 재킷에 절개선을 내 섬세한 튤을 노출시켰다. 고만고만한 디자이너 가운데 그가 이끄는 로샤는 자신만의 아름다운 색채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한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