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빅터 앤 롤프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Viktor & Rolf
    100

    2004 F/W Paris빅터 앤 롤프 (Viktor & Rolf)

    외딴 곳의 어두운 숲. 이는 동화 속 배경이지만, 빅터 앤 롤프가 아름다운 컬렉션을 위해 선택한 장소이기도 하다. “사슴으로 변해가는 여성의 변형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쇼가 시작되기 전 그들은 말했다. 시폰이나 리본 장식 등 섬세한 룩을 기대했다면 오산. 사슴 눈을 연상시키는 메이크업과 동화적인 사슴 뿔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표현하고자 한 것은 ‘클래식의 매혹적인 변형’이었다. “클래식의 한계를 실험해보고 싶었습니다.” 많은 디자이너들의 걸리시 룩과는 대조적으로 그들은 남성복을 소재로 삼았다. 모델들은 당당한 워킹으로 이를 표현했고, 그들은 여기에 페미닌한 테일러링을 더함으로써 예술적인 자신감을 표현했다. 물론 심플한 리본이 코트의 엄격한 라인을 중화시켰고, 핀스트라이프 스커트의 남성적 성향은 드레이핑을 통해 유연해졌다. 글래머러스하게 드레스 업 된 데이 웨어도 선보였는데, 스카프를 재킷의 절개선 사이로 누벼놓거나, 길게 늘어진 스카프 끝을 크리스털로 장식해 재킷의 이너웨어로 연출했고, 헵번 스타일의 셔츠-팬츠 콤보는 크리스털 허리 밴드로 강조했다. 이브닝 웨어에서는 또다시 여배우 틸바 스윈튼의 영향으로 다양하게 변형시킨 턱시도가 등장했다. 또한 한쪽 어깨 라인이 흘러내린 가운, 한쪽 팔을 따라 장식된 크리스털 리본 위로 늘어뜨려진 페일그린 시폰 드레스는 꿈 속의 한 장면처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