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생 로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레디 투 웨어 Saint Laurent
    100

    2004 F/W Paris생 로랑 (Saint Laurent)

    파티는 끝났다. 돌이켜 보면 멋지고 즐거웠던 10년! 총감독 톰 포드는 마지막 커튼 콜까지 훌륭히 연출해냈다. 쇼 시작 전 인터뷰에서 그는 구찌와는 전혀 다른 어프로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그는 생 로랑의 경우 마지막 쇼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생 로랑의 테마를 이용한 그동안의 작업의 연장선이었죠.” 은근한 완벽미를 지향하는 중국풍이 그 중 하나. 자칫 무대 의상으로 전락할 위험이 높았던 이번 테마를 다루는 그의 솜씨는 은근함 그 자체였다. 로댕 뮤지엄에 도착한 이들은 바닥을 붉게 물들이고 있었던 조명과 런웨이의 레드 카펫 등에서 컬렉션에 대한 단서를 얻을 수 있었다. 백스테이지의 모델들조차 헤어와 메이크업을 하는 동안 빨강 로브를 입고 있었다. 매끈하고 섹시하며 상업적인 룩을 세련되고 일관되게 풀어낸 컬렉션! 데이 웨어로는 파고다 숄더 등 어깨 라인이 강조되고 허리 부분은 슬림한 타이트 재킷과 새틴 아플리케 패널을 단 슬림한 새틴 스커트가 제안되었다. 여기에 컬러, 소매 커팅, 컬러 콤비네이션이 변형된 룩들이 등장했다. 이브닝 웨어로는 이국적인 청삼에 모던함과 대중성을 가미하기 위해 글래머러스한 프린트의 실크와 중국 모티브의 화려한 세퀸 장식 등이 가미되었다. 마지막 모델이 무대 뒤로 사라진 뒤, 비욘세의 ‘Crazy for Love’를 배경으로 레드 벨벳 턱시도 차림의 포드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데솔레의 자리로 다가가 그를 일으켜 세우고는 지난 10년간 함께했던 세월에 작별 인사를 나눴다. “고맙네, 친구. 미친 듯한 시간이었지!”라고 말하지 않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