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Millan

Designer
close
펜디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Millan 레디 투 웨어 Fendi
    100

    2004 F/W Millan펜디 (Fendi)

    라거펠트는 펜디 하우스가 장인 정신과 럭셔리의 ‘지존’임을 증명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 쇼 시작부터 끝까지 ‘어떻게 저렇게 잘라내고 이어 붙이고 장식했을까’ 생각하게 하는, 현기증이 날 정도로 정교한 의상과 액세서리들이 1백 야드나 되는 긴 런웨이를 행진했다. 거울 조각을 일일이 이어 붙인 위력적인 높이의 웨지힐, 보석과 거울 장식이 달린 백들은 패션 아이템이라기 보다는 수공예 작품에 가까울 정도. 물론 모피와 가죽의 제국답게 섣불리 흉내내기 힘든 모피와 가죽의 재단 테크닉과 스타일링이 쇼의 하이라이트를 이뤘다. 특히 이번 시즌 눈길을 끌었던 건 레이저 커팅으로 정교하게 완성된 반짝이는 실버 가죽 코트들. 작은 거울 조각을 이어 붙인 듯 보이는 이 코트들은 펜디에서만 만날 수 있는 최고의 사치품일 것이다. 그밖에 가죽 재킷뿐 아니라 모피 코트에까지 허리, 소매 등에 지퍼 이음새를 두어 다양한 길이로 입을 수 있도록 했고, 대부분 양면으로 입을 수 있는 리버시블로 제작하는 실용적인 배려도 잊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