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NewYork

Designer
close
데렉 램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Derek Lam
    100

    2005 S/S NewYork데렉 램 (Derek Lam)

    역시 CFDA/VOGUE 패션 펀드 어워드의 후보자로 지명됐던 데릭 램. 뉴욕의 패션 언론은 그가 옛것과 새것, 독창성과 응용 사이의 균형을 맞춘 옷을 만들 줄 아는 디자이너라 칭찬했고, 특히 컬러와 프린트 감각이 뛰어나다는 점에 동의했다. 아닌 게 아니라 그의 프린트와 컬러는 아름다웠다. 프린트 실크 스커트, 구슬 장식 톱, 슬림한 시폰 드레스, 그리고 멋진 코트와 팬츠들. 특히 빨간 꽃무늬 패턴이 들어간 50년대 스타일의 수영복과 그 위에 걸친 검정 플로랄 프린트 코트, 앤틱 금실 자수로 장식된 짧은 소매 트위드 카디건과 어떤 옷에도 어울릴 법한 빈티지 느낌이 나는 심플한 카키 트렌치 같은 옷 등은 정말 근사했다. 데뷔 이후 가장 규모가 큰 쇼를 보여주며 패션 언론의 뜨거운 관심 세례를 받았던 램이 지금의 균형감을 계속 지켜나갈 수 있을까?